묵상 하세나

오늘의 하.세.나

사무엘하 15:13–26

13 전령 한 사람이 다윗에게 와서 보고하였다. “이스라엘 백성의 마음이 모두 압살롬에게로 기울어졌습니다.” 14 그러자 다윗은 예루살렘에 있는 모든 신하에게 말하였다. “서둘러서 모두 여기에서 도망가자. 머뭇거리다가는 아무도 압살롬의 손에서 살아 남지 못할 것이다. 어서 이 곳을 떠나가자. 그가 곧 와서 우리를 따라잡으면, 우리에게도 재앙을 입히고, 이 도성도 칼로 칠 것이다.” 15 왕의 신하들이 왕에게 대답하였다. “모든 일은 임금님께서 결정하신 대로 하시기 바랍니다. 이 종들은 그대로 따르겠습니다.” 16 왕은 왕궁을 지킬 후궁 열 명만 남겨 놓고, 온 가족을 거느리고 예루살렘을 떠났다. 17 왕이 먼저 나아가니, 모든 백성이 그의 뒤를 따라 나섰다. 그들은 ‘먼 궁’ 에 이르자, 모두 멈추어 섰다. 18 왕의 신하들이 모두 왕 곁에 서 있는 동안에, 모든 그렛 사람과 모든 블렛 사람이 왕 앞으로 지나가고, 가드에서부터 왕을 따라 온 모든 가드 군인 육백 명도 왕 앞으로 지나갔다. 19 왕이 가드 사람 잇대에게 말하였다. “어찌하여 장군은 우리와 함께 가려고 하오? 돌아가 있다가, 새 왕을 모시고 지내도록 하시오. 장군은 외국인이기도 하고, 장군의 본 고장을 두고 보더라도, 쫓겨난 사람이니, 그렇게 하시오. 20 장군이 온 것이 바로 엊그제와 같은데, 오늘 내가 그대를 우리와 함께 떠나게 하여서야 되겠소? 더구나 나는 지금 정처없이 떠나는 사람이 아니오? 어서 장군의 동족을 데리고 돌아가시오. 주님께서 은혜와 진실하심으로 장군과 함께 계셔 주시기를 바라오.” 21 그러나 잇대는 왕에게 대답하였다. “주님께서 확실히 살아 계시고, 임금님께서도 확실히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합니다만, 그럴 수는 없습니다. 임금님께서 가시는 곳이면, 살든지 죽든지, 이 종도 따라가겠습니다.” 22 그러자 다윗이 잇대에게 말하였다. “그러면 먼저 건너 가시오.” 그리하여 가드 사람 잇대도 자기의 부하들과 자기에게 딸린 아이들을 모두 거느리고 건너 갔다. 23 이렇게 해서 다윗의 부하들이 모두 그의 앞을 지나갈 때에, 온 땅이 울음 바다가 되었다. 왕이 기드론 시내를 건너 가니, 그의 부하도 모두 그의 앞을 지나서, 광야 쪽으로 행군하였다. 24 그런데 그 곳에는, 하나님의 언약궤를 메고 온 모든 레위 사람과 함께, 사독도 와 있었다. 그들은 거기에다가 하나님의 궤를 내려놓았다. 아비아달도 따라 올라와서, 다윗의 부하가 도성에서 나아와서, 왕의 앞을 모두 지나갈 때까지 거기에 있었다. 25 그런 뒤에 왕이 사독에게 말하였다. “하나님의 궤를 다시 도성 안으로 옮기시오. 내가 주님께 은혜를 입으면, 주님께서 나를 다시 돌려보내 주셔서, 이 궤와 이 궤가 있는 곳을 다시 보게 하실 것이오. 26 그러나 주님께서 나를 싫다고 하시면, 오직 주님께서 바라시는 대로 나에게서 이루시기를 빌 수밖에 없소.”

하세나 길잡이

3가지 질문

1. 하나님(성부, 성자, 성령)은 어떤 분이신가요?

성부, 성자, 성령 하나님의 성품, 생각, 뜻, 마음, 말씀 ‒ 하나님께서 하신 일과 사역
본문의 저자나 등장인물들의 고백

2. 세상(사람)은 어떤 모습인가요?

하나님의 모습과 대조되는 모습
본문에 등장하는 사람들의 행동, 생각, 죄, 마음, 습관 ‒ 당시 사회의 모습과 사상과 문화 등

3. 나는 어떤 모습이어야 할까요?

하나님의 자녀로서 바람직하고 구체적인 나의 모습
생각, 믿음, 소망이나 행동 등
본문의 내용 중에 본받을 점이나 본받지 말아야 할 모습

하세나 길잡이

6가지 마음

1. 믿는 마음 : 살아계신 하나님! 주님은 저를 만나시고, 저에게 말씀하시기를 기뻐하심을 믿습니다. 

2. 깨끗한 마음 : 예수님! 저의 죄를 사하여 주시고, 저에게 깨끗한 마음을 주사 주님을 만나게 하옵소서!

3. 순종하는 마음 : 주여 말씀하옵소서! 종이 듣겠나이다!

4. 대적하는 마음 : 나를 혼란하게 하는 악한 영들은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명하노니 떠나갈 지어다!

5. 내려놓는 마음 : 내주인되신하나님,주님앞에저의모든것을다내려놓습니다!

6. 성령을 의지하는 마음 : 보혜사 성령님 제 안에 충만히 임하사 주의 음성을 듣게 도와주시옵소서! 

사무엘하 15:13–26

13 전령 한 사람이 다윗에게 와서 보고하였다. “이스라엘 백성의 마음이 모두 압살롬에게로 기울어졌습니다.” 14 그러자 다윗은 예루살렘에 있는 모든 신하에게 말하였다. “서둘러서 모두 여기에서 도망가자. 머뭇거리다가는 아무도 압살롬의 손에서 살아 남지 못할 것이다. 어서 이 곳을 떠나가자. 그가 곧 와서 우리를 따라잡으면, 우리에게도 재앙을...

사무엘하 15:1–12

1 그 뒤에 압살롬은 자기가 탈 수레와 말 여러 필을 마련하고, 호위병도 쉰 명이나 거느렸다. 2 그리고 압살롬은 아침마다 일찍 일어나서, 성문으로 들어오는 길 가에 서 있곤 하였다. 그러다가, 소송할 일이 있어서, 판결을 받으려고 왕을 찾아오는 사람이 있으면, 압살롬은 그를 불러서, 어느 성읍에서 오셨느냐고 묻곤 하였다. 그 사람이 자기의 소속...

사무엘하 14:25–33

25 온 이스라엘에, 압살롬처럼, 머리끝에서 발끝까지 흠 잡을 데가 하나도 없는 미남은 없다고, 칭찬이 자자하였다. 26 그는 머리 숱이 많아 무거워지면, 해마다 연말에 한 번씩 머리를 깎았는데, 머리를 깎고 나서 그 머리카락을 달아 보면, 왕궁 저울로 이백 세겔이나 되었다. 27 압살롬에게는 아들 셋과 딸 하나가 있었다. 그 딸의 이름은...

사무엘하 14:18–24

18 마침내 왕이 그 여인에게 물었다. “너는 내가 묻는 말을, 내 앞에서 조금도 숨기지 말고 대답하여라.” 그 여인이 대답하였다. “높으신 임금님의 분부대로 하겠습니다.” 19 왕이 물었다. “너에게 이 모든 일을 시킨 사람은 바로 요압이렷다?” 여인이 대답하였다. “높으신 임금님, 임금님께서 확실히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하지만, 높으신...

사무엘하 14:12–17

12 그 여인이 또 간청하였다. “이 종이 높으신 임금님께 한 말씀만 더 드리도록 허락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왕이 그렇게 하라고 하니, 13 그 여인이 이렇게 말하였다. “어찌하여 임금님께서는 하나님의 백성에게 그처럼 그릇된 일을 하셨습니까? 임금님께서는 임금님의 친아들인 왕자님이 이 나라로 돌아오는 것을 허락하지 않으셨습니다. 이러한 처사는...

사무엘하 14:1–11

1 왕의 마음이 압살롬에게로 쏠리는 것을, 스루야의 아들 요압이 알았다. 2 요압이 드고아로 사람을 보내어, 거기에서 슬기로운 여인 한 사람을 데리고 와서 부탁하였다. “그대는 초상당한 여인처럼 행동하시오. 몸에는 상복을 입고, 머리에는 기름도 바르지 말고, 이미 오랫동안, 죽은 사람을 애도한 여인처럼 꾸민 다음에, 3 임금님 앞으로 나아가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