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엘하 18:18–27

18 평소에 압살롬은, 자기의 이름을 후대에 남길 아들이 없다고 생각하여, 살아 있을 때에 이미 자기 비석을 준비하여 세웠는데, 그것이 지금 ‘왕의 골짜기’ 에 있다. 압살롬이 그 돌기둥을 자기의 이름을 따서 불렀기 때문에, 사람들은 그것을 오늘날까지도 ‘압살롬의 비석’ 이라고 한다. 19 그 때에 사독의 아들 아히마아스가 요압에게 말하였다. “제가 임금님에게로 달려가서, 주님께서 임금님을 원수에게서 구원하셨다는 이 기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20 그러나 요압이 말렸다. “오늘은 아무리 좋은 소식이라도, 네가 전하여서는 안 된다. 너는 다른 날 이 좋은 소식을 전하여도 된다. 그러나 오늘은 날이 아니다. 오늘은 임금님의 아들이 죽은 날이다.” 21 그리고는, 요압이 에티오피아 사람에게 명령하였다. “네가 가서, 본 대로 임금님께 아뢰어라.” 그러자 그 에티오피아 사람이 요압에게 절을 하고 달려갔다. 22 사독의 아들 아히마아스가 또다시 요압에게 말하였다. “저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도 좋으니, 저도 저 에티오피아 사람과 같이 가서 보고할 수 있도록 허락하여 주십시오.” 그러나 요압은 또 말렸다. “아히마아스야, 네가 왜 가려고 하는지 모르겠구나. 네가 가 보아야, 이 소식으로는 아무 상도 받지 못한다.” 23 아히마아스가 또다시 말하였다. “저에게 무슨 일이 일어나도 좋으니, 저도 가겠습니다.” 요압이 그에게 말하였다. “그렇다면, 더 말리지 않겠다.” 아히마아스는 요단 계곡을 지나는 길로 달려서, 그 에티오피아 사람을 앞질렀다. 24 그 때에, 다윗은 두 성문 곧 안문과 바깥문 사이에 앉아 있었는데, 파수꾼이 성문의 지붕 위로 올라가서, 성벽 위에서 멀리 바라보고 있다가, 어떤 사람이 혼자 달려오는 것을 보았다. 25 파수꾼이 큰소리로 이 사실을 왕에게 알리니, 왕은 “혼자 오는 사람이면 좋은 소식을 전하는 사람이다” 하고 대답하였다. 그 사람이 점점 더 가까이에 이르렀다. 26 파수꾼이 보니, 또 한 사람이 달려오고 있었다. 파수꾼이 큰소리로 문지기에게 “또 한 사람이 달려온다” 하고 외치니, 왕은 “그도 좋은 소식을 전하는 사람이다” 하고 말하였다. 27 파수꾼이 또 알렸다. “제가 보기에, 앞서서 오는 사람은 달리는 것이, 사독의 아들 아히마아스가 달리는 것과 같습니다.” 그러자 왕이 대답하였다. “그는 좋은 사람이니, 좋은 소식을 전하러 올 것이다.”

[7up하세나 영상보기]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