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엘하 14:1–11

1 왕의 마음이 압살롬에게로 쏠리는 것을, 스루야의 아들 요압이 알았다. 2 요압이 드고아로 사람을 보내어, 거기에서 슬기로운 여인 한 사람을 데리고 와서 부탁하였다. “그대는 초상당한 여인처럼 행동하시오. 몸에는 상복을 입고, 머리에는 기름도 바르지 말고, 이미 오랫동안, 죽은 사람을 애도한 여인처럼 꾸민 다음에, 3 임금님 앞으로 나아가서, 내가 일러주는 대로 호소하시오.” 요압은 그 여인에게, 할 말을 일러주었다. 4 드고아에서 온 그 여인은 왕에게로 나아가서, 얼굴이 땅에 닿도록 엎드려서 절을 한 뒤에 “임금님, 저를 살려 주십시오” 하고 애원하였다. 5 왕이 여인에게 “무슨 일이냐?” 하고 물으니, 그 여인이 이렇게 하소연하였다. “저는 남편이 죽어서, 가련한 과부가 되었습니다. 6 이 여종에게 두 아들이 있는데, 들에서 서로 싸우다가, 말리는 사람이 없으므로, 아들 하나가 다른 아들을 죽였습니다. 7 그런데 이제는 온 집안이 들고 일어나서, 이 종에게, 형제를 때려 죽인 그 아들을 내놓으라고 합니다. 죽은 형제의 원수를 갚고, 살인자를 죽여서, 상속자마저 없애 버리겠다고 합니다. 그들은 저에게 남아 있는 불씨마저도 꺼 버려서, 제 남편이 이 땅에 이름도 자손도 남기지 못하게 하려고 합니다.” 8 다 듣고 난 왕은 여인에게 말하였다. “이 문제를 두고서는, 내가 직접 명령을 내리겠으니, 집으로 돌아가거라.” 9 그러나 드고아 여인은 왕에게 아뢰었다. “우리의 높으신 임금님께서 무엇을 하시든지, 이 일에 있어서 허물은 저와 제 아버지의 집안에 있습니다. 임금님과 왕실에는 아무런 허물이 없습니다.” 10 왕이 대답하였다. “누구든지 너를 위협하거든, 그를 나에게로 데리고 오너라. 아무도 너를 괴롭히지 못하게 하겠다.” 11 여인은 또 간청하였다. “그러면 임금님, 임금님께서 섬기시는 주 하나님께 간구하셔서, 저의 죽은 아들의 원수를 갚으려고 하는 집안 사람들이 살아 있는 저의 아들까지 죽이는 크나큰 범죄를 저지르지 못하게 막아 주시기를 바랍니다.” 왕이 대답하였다. “주님께서 확실히 살아 계심을 두고 맹세하지만, 네 아들의 머리카락 하나도 땅에 떨어지지 않게 하겠다.”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