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엘하 9:1–8

1 하루는 다윗이 물었다. “사울의 집안에 살아 남은 사람이 있느냐? 요나단을 보아서라도, 남아 있는 자손이 있으면, 잘 보살펴 주고 싶구나.” 2 마침 사울의 집안에서 종노릇 하는 시바라는 사람이 있어서, 사람들이 그를 불러 다윗에게로 데리고 왔다. 왕이 그에게 “네가 시바냐?” 하고 물으니 “그러합니다” 하고 그가 대답하였다. 3 왕이 물었다. “사울의 집안에 남은 사람이 없느냐? 있으면 내가 하나님의 은총을 그에게 베풀어 주고 싶다.” 그러자 시바가 왕에게 대답하였다. “요나단의 아들이 하나 남아 있습니다. 두 다리를 접니다.” 4 왕이 그에게 물었다. “그는 지금 어디에 있느냐?” 시바가 왕에게 대답하였다. “그는 지금 로드발에 있는 암미엘의 아들 마길의 집에서 삽니다.” 5 다윗 왕이 사람을 보내어서, 로드발에 있는 암미엘의 아들 마길의 집에서 그를 데려왔다. 6 사울의 손자이며 요나단의 아들인 므비보셋은 다윗에게 와서 엎드려 절하였다. 다윗이 “네가 므비보셋이냐?” 하고 물었다. 그가 대답하였다. “예, 임금님의 종, 므비보셋입니다.” 7 다윗이 그에게 말하였다. “겁낼 것 없다. 내가 너의 아버지 요나단을 생각해서 네게 은총을 베풀어 주고 싶다. 너의 할아버지 사울 임금께서 가지고 계시던 토지를 너에게 모두 돌려주겠다. 그리고 너는 언제나 나의 식탁에서 함께 먹도록 하여라.” 8 므비보셋이 엎드려 아뢰었다. “이 종이 무엇이기에 죽은 개나 다름없는 저를 임금님께서 이렇게까지 돌보아 주십니까?”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