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엘하 1:1–10

1 사울이 죽은 뒤에, 다윗이 아말렉을 치고, 시글락으로 돌아와서 이틀을 지냈다. 2 사흘째 되던 날, 한 젊은 사람이 사울의 진에서 왔다. 그는 옷을 찢고, 머리에 흙을 뒤집어 써서, 애도의 표시를 하고 있었다. 그가 다윗에게 와서, 땅에 엎드려서 절을 하니, 3 다윗이 그에게 물었다. “너는 어디에서 왔느냐?” 그가 다윗에게 대답하였다. “저는 이스라엘 진에서 가까스로 살아서 빠져 나왔습니다.” 4 다윗이 그에게 다시 물었다.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어서 나에게 알려라.” 그가 대답하였다. “우리의 군인들이 싸움터에서 달아나기도 하였고, 또 그 군인들 가운데는 쓰러져 죽은 사람도 많습니다. 사울 임금님과 요나단 왕자께서도 전사하셨습니다.” 5 다윗이 자기에게 소식을 전하는 그 젊은이에게 다그쳐 물었다. “사울 임금님과 요나단 왕자께서 전사한 줄을 네가 어떻게 알았느냐?” 6 다윗에게 소식을 전하는 젊은이가 설명하였다. “제가 우연히 길보아 산에 올라갔다가, 사울 임금님이 창으로 몸을 버티고 서 계신 것을 보았습니다. 그 때에 적의 병거와 기병대가 그에게 바짝 다가오고 있었습니다. 7 사울 임금님이 뒤로 고개를 돌리시다가, 저를 보시고서, 저를 부르셨습니다. 그래서 제가, 왜 그러시느냐고 여쭈었더니, 8 저더러 누구냐고 물으셨습니다. 아말렉 사람이라고 말씀드렸더니, 9 사울 임금님이 저더러 ‘어서 나를 죽여 다오. 아직 목숨이 붙어 있기는 하나, 괴로워서 견딜 수가 없다’ 하고 말씀하셨습니다. 10 제가 보기에도, 일어나서 사실 것 같지 않아서, 다가가서 명령하신 대로 하였습니다. 그런 다음에, 저는 머리에 쓰고 계신 왕관을 벗기고, 팔에 끼고 계신 팔찌를 빼어서, 이렇게 가져 왔습니다.”

이전글

다음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