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하 7:11-18

11 솔로몬은 주님의 성전과 왕궁을 다 짓고, 주님의 성전과 그의 왕궁에 대하여 그가 마음 속으로 하고자 한 모든 것을 성공적으로 다 이루었다. 12 그 때에, 주님께서 밤에 솔로몬에게 나타나셔서 말씀하셨다. “내가 이제 네 기도를 듣고, 이 곳을 택하여, 내가 제사를 받는 성전으로 삼았다. 13 들어라. 내가 하늘을 닫고 비를 내리지 아니하거나, 메뚜기를 시켜 땅을 황폐하게 하거나, 나의 백성 가운데 염병이 돌게 할 때에, 14 내 이름으로 일컫는 나의 백성이 스스로 겸손해져서, 기도하며 나를 찾고, 악한 길에서 떠나면, 내가 하늘에서 듣고 그 죄를 용서하여 주며, 그 땅을 다시 번영시켜 주겠다. 15 이제 이 곳에서 드리는 기도를, 내가 눈을 뜨고 살필 것이며, 귀담아 듣겠다. 16 내가 이제, 내 이름이 이 성전에 길이길이 머물게 하려고, 이 성전을 선택하여 거룩하게 하였으니, 내 눈길과 마음이 항상 이 곳에 있을 것이다. 17 너는 내 앞에서 네 아버지 다윗처럼 살아라. 그래서 내가 네게 명한 것을 실천하고, 내가 네게 준 율례와 규례를 지켜라. 18 그러면 내가 네 아버지 다윗에게 ‘네 자손 가운데서 이스라엘을 다스릴 사람이 끊어지지 않게 하겠다’ 하고 언약한 대로, 네 나라의 왕좌를 튼튼하게 해주겠다.

*하세나 책 3월 13일과 14일 본문이 중복되어 오늘 하세나 본문이 변경되었습니다. 혼란을 드려 죄송합니다.
‘나인 기도회’의 은혜를 다시 한번 생각하시면서 말씀을 붙들고 나라와 현재 상황을 위해서 기도해주세요.

이전글

다음글